좌측배너
좌측배너
좌측배너
좌측배너
좌측배너
여성 가방 전상품 할인 여성 스니커즈 전상품 할인
유사사이트주의
카드무이자이벤트
이벤트배너
  • 장바구니
    장바구니
  • 관심상품
    관심상품
  • 알리미
    알리미
  • 주문대화
    주문대화
  • 최근본상품
  • 오류신고
    오류신고
맨위로
최근 본 상품
매거진
  • 전체
  • 브랜드
  • 스타일
  • 아이템
  • 셀럽
  • 이벤트
  • 기타
스토리썸네일
네가 알던 내가 아냐
NEW Bottega Veneta
브랜드 | 2019. 08. 22 | 조회수 : 349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하면 떠오르는 건 무엇일까? 보테가만의 가죽 꼬임 기법인 인트레치아토, 가죽 장인이 만든 제품 그리고 로고를 내세우지 않는 로고리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보테가 베네타가 아닌 정말 몰라보게 달라진 보테가 베네타가 우리 곁으로 왔다. 어디에서 튀어나온건지 모를 엄청난 패션계의 특급스타로 떠오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Daniel Lee)와 함께. ​ 첫 컬렉션 이후로 꾸준히 미니멀하면서도 특유의 감각을 잃지 않는 톤 앤 매너로 현재 가장 주목받는 브랜드가 된 보테가 베네타. 다니엘 리와함께 새로운 보테가 베네타로 돌아온 이 멋진 브랜드를 함께 탐험해보자.  보테가 베네타의 역사는 미켈레 타데이(Michele Taddei)와 렌초 첸자로(Renzo Zengiaro)가 만든 가죽 공방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때 현재까지도 보테가의 시그니처인 가죽 꼬임 또한 시작되었다. 이탈리아어로 꼬다, 땋다의 뜻인 인트레치아토(intrecciato) 기법을 발전시켜 가죽끈을 정교하게 엮어서 만든 이 방식이 곧 보테가 베네타의 상징이 되었다. 가죽 공방에서 시작된 브랜드인 만큼 의류 보다는 가죽 제품을 메인으로 삼아 운영을 하고 있었으며, 재정난을 겪다 케어링 그룹에 인수되며 2005년에 첫 번째 여성복 레디 투 웨어를 선보였다. 이후 2006년에 남성 레디 투 웨어 첫 컬렉션을 선보였다.    2001년부터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했던 토마스 마이어는 무려 17년 동안 보테가의 수장을 맡아왔다. 사실 토마스 마이어가 임명되기 전 보테가 베네타는 가죽의 질과 디자인보다는 BV 로고만을 전면에 내세우며 운영을 한 결과, 재정난을 겪게 되었다. 이후 케어링 그룹의 톰 포드가 직접 마이어를 임명하였고, 토마스 마이어는 보테가 베네타를 다시 브랜드의 핵심가치인 “최상의 품질, 소재, 뛰어난 장인 정신, 현대적인 기능성 및 유행을 타지 않는 디자인” 이 네 가지에 집중하여 오늘날의 럭셔리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이 후로 토탈 남성복 뿐만 아니라 악세사리, 파인 주얼리, 가구, 의자, 도자기, 아이웨어 향수까지 모두 아우르는 럭셔리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탈바꿈 시켰다. 그러나 17년 동안 지켜온 보테가 베네타의 수장자리에서 물러나게 되는데, 사실상 실적 부진에 따른 경질로 평가된다. 현 세대의 트렌드인 힙합 밀레니얼 세대의 감성과 그의 섬세한 럭셔리 성향이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토마스 마이어 이후의 누가 과연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질 무렵, 보테가 베네타는 "다니엘 리"라는 신인 디자이너의 발탁을 발표했다. 간단한 그의 이력을 살펴보자면, 세인트 마틴을 졸업한 32세의 젊은 디자이너로 헬무트 랭을 시작으로 메종 마르지엘라, 발렌시아가, 도나 카란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셀린에서 레디 투 웨어 디자인 파트의 디렉터로 성장했다. 다니엘 리의 임명은 파격적이라고 평가받지만, 브랜드의 올드한 느낌을 탈피하고자 하는 보테가 베네타의 처지와 노력 또한 느껴지기에, 기대하는 시선도 많았다. 이후 다니엘 리는 그이 첫 컬렉션인 2019 Pre-fall 컬렉션을 선보였다.    다니엘 리의 감각은 그야말로 엄청났다. 보테가 베네타의 감성과 전통은 잃지 않되 미니멀하면서도 트렌디한 자신의 디자인 감각을 불어 넣었다. 브랜드의 상징인 인트레치아토 기법을 기존의 얇은 꼬임에서 와이드하게 적용하며 모던하면서 클래식한 느낌을 드러낸다.  눈썰미 좋은 사람이라면 알아봤을 포인트는 바로 그에게서 셀린의 피비 파일로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는 것. 무릎 기장의 가죽 스커트나, 컷팅이 우아하게 들어갔지만 클래식함을 잃지 않은 니트, 그리고 룩북에서도 볼 수 있듯이 특유의 내츄럴한 면을 강조하며 어딘가 살짝 초점이 나간 듯한 느낌의 사진까지. 피비가 이끌던 시절의 올드 셀린의 향이 강하게 나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피비 필로가 셀린을 떠났을 때도 그녀의 다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거론되던 사람 중 한 명 이였고 또한 그는 피비 아래서 7년간 함께했던 수제자이기도 하다.   그의 컬렉션 중 요즘 많은 여성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제품은 단연 백. 보테가 베네타에서 시그니처로 미는 백인 아르코 백은 밀라노 ‘평화의 문’에서 영감을 받은 곡선과 인트레치아토 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백이다. 자이언트 사이즈부터 미니까지 다양한 네 가지 사이즈를 선보였고 우아한 형태의 가방이지만 넉넉한 수납력으로 단연 눈에 띄는 제품이다. 또 다른 제품은 개더 클러치로 일명 만두 클러치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윗 부분에 부드러운 주름이 잡혀있는 둥근 모양의 클러치로 어떻게 들어도 시크한 쉐입을 유지하는 그야말로 현재 연일 품절 사태를 일으키는 가장 핫한 제품 중 하나이다.   가방이 이어 신발 또한 빼놓을 수 없는 다니엘 리의 마스터피스. 앞코가 일반적인 라운드 형태가 아닌 스퀘어 쉐입으로 신어보면 그 우아함이 극대화가 되는 슈즈이다. 그 중에서도 그물 샌들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메쉬&베리 카프스틴 스트레치 펌프스는 전국 품절로 웨이팅 리스트 또한 어마어마한 제품이다. 우아한 스퀘어 라인의 앞코에 옆면은 매쉬 형태로 감싸여 있고 뒷면에서 앞면 고리까지 골드 체인으로 연결되어 그 우아함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앞으로의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보테가 베네타가 엄마, 아빠 브랜드라는 인식은 버리고 수많은 핫한 뉴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제품들과 함께 다니엘 리의 감성에 함께 빠져보도록 하자.    

스토리썸네일
리조트룩의 승자는?
보헤미안 vs 컬러풀 패턴
스타일 | 2019. 08. 14 | 조회수 : 634

   습한 온도와 찌는듯한 더위에 지쳐가고 있는 우리에게 남은 건 여름 휴가뿐. 하지만 휴가를 가는 것보다 다가오는 휴가를 기다리며 계획을 짜는 것이 더 설레고 재밌는 과정이기도 하다. 그중에서도 패피에게 가장 신경쓰이는 건 바로 스타일. 이번 휴가지에서는 에스닉한 보헤미안 룩으로 변신할지 혹은 비비드하고 컬러풀한 스타일로 변신할지 마음속으로 나의 모습을 그려보자. 그 어떤 선택지도 실패할 리 없는 선택이니 그저 휴가지에서 인생샷을 남길 준비만 하면 된다.      1. Bohemian & Ethnic     에스닉과 보헤미안 무드는 여름에 빠질 수 없는 포인트이다. 보헤미안은 브라운 톤에 에스닉한 문양이 들어가야 기본이다. 그래서 시도하기 어려운 패션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의외로 에스닉은 일상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는 스타일 중 하나이다. 벌룬 소매형태의 블라우스 혹은 여름 원피스에 많이 달려 있는 수술 장식은 에스닉 패션에서 비롯된 디테일이다. 또한 잔잔하게 깔려있는 페이즐리 문양이나 에스닉 플라워 자수도 보헤미안 무드를 자아내기 충분한 요소들이다.     이번 2020 리조트 컬렉션에는 생 로랑(Saint Laurent)이 보헤미안 무드로 컬렉션을 완성했다. 안토니 바칼레로(Anthony Vaccarello)는 생 로랑만의 보헤미안 무드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해 미니멀하면서도 매니쉬한 생로랑의 분위기는 잃지 않되 리조트 컬렉션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성을 더했다. 기존의 갖고있던 보헤미안 느낌보다 조금 모던한 버전을 찾는다면, 이번 생 로랑 2020 리조트 컬렉션을 참고하자.      가장 가깝게 따라 할 수 있는 휴양지 룩 브랜드인 짐머만은 신혼여행룩의 대명사로 떠오르고 있다.  짐머만(Zimmermann)은 에스닉한 분위기를 피콕 패턴으로 풀어내 특유의 여성스러운 느낌을 잃지 않으면서도 숲속 정글 안에 들어와있는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디올 또한 여성스러운 매력의 에스닉한 보헤미안 무드에 동참했다. 수술 디테일과 자수가 멋지게 새겨져 있는 새들백을 런웨이에서 선보이며 카우보이스러운 모자와 매치해 디올 특유의 느낌과 보헤미안 무드를 잘 살렸다.     이렇듯 많은 브랜드에서 보헤미안 무드의 컬렉션 피스를 선보였다. 가방, 신발, 악세서리 등 가벼운 아이템들부터 시작한다면 올 여름 휴양지에서 보헤미안 느낌을 살리면서도 트렌디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2. Colorful pattern     쨍한 햇빛,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파란 하늘 아래 가장 예쁘게 어우러질 룩은 바로 컬러풀한 아웃핏이다. 리조트룩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아이템은 비치 원피스지만 액티브한 활동이 많아진 요즘 비치 원피스만 입고 휴양지를 누빌 수는 없다. 활동성도 좋고 시원함도 가져올 최적의 아이템은 바로 셔츠, 그중에서도 리조트룩과 어울리는 아이템은 바로 크고 컬러풀한 하와이언 셔츠. 화려한 패턴의 하와이언 셔츠는 하나만 입어도 시원할 뿐만 아니라 컬러풀한 색 배합이 얼굴을 환하게 만들어 준다. 사실 여성들은 잘 입지 않기에 셔츠의 끝을 매듭지어 크롭 셔츠로 만들어준다면 벙벙한 느낌 또한 줄일 수 있다.    비비드한 하와이언은 써머룩에서 빼놓을 수 없는 스테디 셀러이지만 이번 시즌 추가된 또 한 가지 디테일은 바로 타이다이(Tie-Dye)이다. 염색 기법으로 흔히 알려져 있는 타이 다이는 어렸을 적 미술 시간에 누구나 한번쯤 만들어 모양의 패턴으로 이번 여름시즌을 강타할 핫한 키워드이다. 루이비통의 타이다이 셔츠는 여름 옷을 준비하던 남자들의 취향을 저격하여 여름 셔츠는 하와이언 혹은 스트라이프만 알고있던 사람들에게 새롭고 쿨한 대안을 만들어 주었다. 전형적인 하와이언 패턴이 부담스럽고 촌스럽다고 느껴지는 사람들에게 가장 추천하는 패턴이다.   컬러풀한 느낌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가장 트렌디한 패턴으로 시원함을 뽐낼 수 있으니 일석이조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다.   비비드한 원색의 휴양지룩도 너무나 매력 있지만 코튼캔디 같은 매력의 파스텔톤의 룩 또한 휴양지에서 돋보일만한 아이템이 될 수 있다. 특히나 남성들에게는 더욱 더. 이를 증명하듯 2020 자크뮈스의 맨즈웨어 컬렉션에서는 파스텔 핑크가 돋보이는 파스텔톤의 런웨이가 펼쳐졌다. 그는 자신의 컬렉션이 데이비드 호크니의 페인팅이 마치 들판에 펼쳐진듯한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너무 컬러풀한 하와이언이나 타이다이의 패턴이 부담스럽다면 파스텔톤의 패턴을 선택하는 것 또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에스닉한 보헤미안 무드도 컬러풀한 하와이언 혹은 타이다이 패턴도 뜨거운 여름을 빛내줄 리조트 룩인것은 분명하니 그저 마음이 가는대로 시도해보길 추천한다. 원피스에 한정짓지 말고 셔츠, 쇼츠 혹은 스카프같은 악세사리에도 모두 적용 가능하니 다양한 아이템으로 휴가지에서 당신의 패션을 뽐내보길!   

스토리썸네일
여름엔 너 없인 안돼
올 여름 선글라스 트렌드
아이템 | 2019. 08. 09 | 조회수 : 877

  선글라스만큼 한 번에 스타일리시해지는 아이템이 있을까? 자외선 차단 뿐만 아니라 더위에 지친 민낯을 가려주기도 하고 밋밋한 데일리룩에 시크한 마무리가 되어주기도 하는 선글라스는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 될 아이템이다. 이제 선글라스는 계절과 날씨에 상관 없이 사용 가능한 악세서리가 되었지만 햇빛 쨍쨍한 여름날에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늘 그랬듯이 패션 하우스에서는 S/S 컬렉션을 통해 무수히 많은 선글라스들을 선보였다. 그러나 유독 이번 시즌만큼은 특정 쉐입의 디자인이 아닌 다양한 형태의 선글라스들이 쏟아졌다. 오버사이즈 디자인부터 코에 살짝만 걸쳐놓은 마이크로 미니 선글라스까지! 이번 시즌 내 얼굴에 꼭 맞는 선글라스를 함께 찾아보자.     1. Oversized and Shield Sunglasses    이번 시즌 구찌에서는 오버사이즈를 넘어선 메가사이즈의 선글라스를 선보였다. 얼굴의 반은 족히 가릴듯한 사이즈로 오버사이즈 선글라스에 목말랐던 패션 피플들에게 또 다른 형태의 메가 사이즈 선글라스를 선보였다. 구찌의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들의 공통점은 바로 네모난 형태의 레트로 무드를 가지고 있다는 점. 구찌 측은 이에 대해  “스키장의 슬로프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이 선글라스는 스키 고글을 연상 시키는 오버사이즈의 모양을 하고 있으며 스트릿의 젊은 감성을 위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라고 대답했다.   오버사이즈 선글라스의 한 종류이자 추천하고 싶은 또 다른 아이템은 바로 쉴드 선글라스(Shield Sunglasses)이다. 쉴드 선글라스는 말 그대로 얼굴을 보호하기 위한 용도로 그만큼 얼굴을 커버하는 면적이 큰 선글라스이다. 이 쉴드 선글라스의 가장 큰 특징은 다른 선글라스처럼 두 개의 프레임으로 나눠져 있는 것이 아닌 하나의 큰 프레임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이다. 특히나 2019년도 S/S 런웨이에서는 스텔라 맥카트니를 필두로 구찌, 릭 오웬스, 미우미우 등 다양한 브랜드에서 다양한 버전의 쉴드 선글라스를 선보이며 올해 트렌드로 급부상하게 되었다. ​       2. Extreme Bling Sunglasses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의 컨셉 사진이 공개되었을 때 리사의 프레임이 블링블링한 쥬얼리 체인으로 디자인된 선글라스를 보고 많은 사람들은 당연하게 스타일리스트의 커스텀메이드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이는 19 S/S 런웨이에서도 화제가 되었었던 지방시(Givenchy)의 제품. 사람들은 관자놀이와 안경의 바깥 부분을 덮으며 드롭되는 형태의 쥬얼리 체인 선글라스의 열광했다. 지방시 제품뿐만 아니라 돌체 앤 가바나에서도 진주와 보석으로 장식한 캣츠아이 형태의 선글라스를 선보였다.         3. Vivid and Neon sunglasses  비비드한 프레임의 선글라스도 물론 좋지만 비비드한 렌즈 색상의 선글라스는 어떨까? 올 S/S 런웨이에서는 옐로 렌즈를 이용한 선글라스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막스마라(Max Mara)는 그중에서도 가장 독특한 디자인의 선글라스를 선보였는데 둥근 옐로 렌즈가 살짝 튀어나와 옆을 덮는 디자인으로 이는 마치 스팀펑크의 방탄 선글라스 같은 느낌을 주었다. 옐로우 렌즈가 주는 90년대 레트로 무드와 모던하고 독특한 디자인의 프레임이 만나 새로운 분위기를 형성한 선글라스들을 이번 시즌에서는 많이 만나볼 수 있었다.   펜디와 젠틀몬스터가 함께 콜라보레이션 한 의 네온 컬러 선글라스의 렌즈는 캣츠아이 형태를 갖고 있지만 빈티지한 호피 패턴의 프레임이 직선과 비슷한 형태로 이뤄져 스포티한 느낌을 동시에 갖고 있다. 핑크색 렌즈와 펜디의 로고가 그려진 네온컬러는 심플한 옷차림에 포인트 주기 제격인 아이템이다. [[[6623917,6623912,6569141]]] 4. Micro sunglasses     마이크로 미니 선글라스는 이미 지난 시즌부터 트렌드 아이템으로 자리매김 하였지만 이번 시즌에는 수평의 슬림한 렌즈가 장착된 마이크로 미니 선글라스가 눈길을 끌었다. 메가 사이즈 프레임의 선글라스가 선글라스 트렌드를 장악하려 할 때 이 작고 슬림한 마이크로 선글라스들 역시 자신들의 영역을 지키려 힘쓰고 있었다. 가장 새로운 형태의 슬림한 선글라스로는 알토(Aalto). 이 선글라스는 다홍빛의 슬림한 사각 렌즈에 세미 프레임 디자인을 장착해 렌즈의 아래 부분에만 와이어가 이어진 형태로 트렌드 세터들의 눈길을 빼앗았다.    또 다른 마이크로 선글라스로는 펜디의 타이니 선글라스. 펜디의 이 선글라스는 버그 아이에서 모티프를 따온 제품으로 폴카 도트 패턴이 렌즈 프레임 위쪽으로 마치 곤충의 날개처럼 깜찍하면서도 로맨틱하게 마무리해 포인트로 가장 적격의 선글라스를 선보였다. 이런 타입의 스키니하고 미래지향적인 선글라스는 무심하게 코위에 살짝 걸쳐주는 것이 팁이다.   5. Unique shaped sunglasses     이따금 패션 브랜드들은 선글라스들로 브랜드들의 위트와 아이덴티티를 표현해오고 있다. 사각 혹은 라운드 형태의 디자인에서 벗어나 다양한 프레임 디자인으로 브랜드만의 개성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 하나의 예시로는 생로랑(Saint Laurent)의 로맨틱한 하트 선글라스. 로리타의 사랑스러운 하트 선글라스가 가장 먼저 떠오르겠지만 생로랑은 특유의 독보적인 쿨함을 하트 모양의 선글라스에도 녹여냈다. 하트 모양에 차분한 그레이 색상의 렌즈, 시크하게 떨어지는 벨벳 스키니에 색색의 별 패턴 홀터넥 블라우스 그리고 빨간색 페도라를 매치해 생로랑 특유의 시크하고 쿨한 이미지에 로맨틱한 요소들이 들어간 룩을 완성시켰다. [[[6050602,6050596]]]    마지막으로 선글라스를 고를 때 가장 중요한 팁은 꼭 시착 후에 구매하는 것을 권한다. 얼굴형이나 광대의 크기, 분위기등 사진상으로 볼 때와 착용을 했을 때 가장 달라지는 제품이니만큼 오프라인 매장에서 맘에 드는 디자인을 시착해본 후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방법이 가장 현명한 소비자가 되는 방법이다.       

스토리썸네일
여름의 옷
여름이 제철, 맛을 살려줄 남자 아이템 <악세서리편>
아이템 | 2019. 07. 30 | 조회수 : 3072

  1. Travel bag   출처 : Armani 공식 홈페이지 무엇이든 든든하게 담을 수 있어야 하니 수납공간은 넉넉해야 한다. 당장이라도 떠나고 싶어질 때, 언제 어디로든 들고 갈 수 있도록. 그렇다고 해서 아무거나 들고 갈 순 없다. 사람들은 유독 여행 가방에는 관대하다. 편하고 튼튼하기만 하면 되었다는 생각을 버리자.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했다. 사소한 차이가 당신의 취향을 만드는 법이다. 잘든 가방 하나가 그날 당신의 스타일을 한층 더 돋보이게 만들어줄 테니까. Fendi, Louis Vuitton, Ermenegildo Zegna, Dunhill spring 2019 menswear<출처: Vogue, Tod’s>  백팩은 너무 투박하고, 여행용 캐리어는 너무 둔탁하다. 그렇다면 보스턴 백이 안성맞춤. 오늘의 당신이 어떤 차림새든 부담 없이 들 수 있다. 비슷한 디자인의 제품이라도 만들어진 소재나 형태감, 색상에 따라 각양각색의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출처: Berluti, Bottega Veneta Brown 격식을 차리기에도, 캐주얼하게 입기에도 좋다. 심플하면서도 중후한 맛이 있다. 멋스러운 가죽 소재를 잘 살린 카프 스킨 트래블 백 Berluti, 매트한 카프 스킨 소재에 인트레치아토 모티브를 더한 라지 더플 백 Bottega Veneta, 유연한 스웨이드에 가죽 라이닝을 더한 트래블 백 Tod’s. Colorful 무더운 여름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색의 면면. 메탈릭한 실버 컬러부터 청량한 라임 그린 컬러, 평화롭고 낭만적인 카키 컬러까지 모았다. 여름의 태양에 빛을 발할 것이다. 나일론 더플 백을 재해석한 테크니컬 패브릭 더플 백 Prada, 마르코폴로 컬렉션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은 미디엄 더플 백 Bottega Veneta, 부드러운 타이가죽에 모노그램 캔버스로 포인트를 준 아이코닉한 더플 백 Louis Vuitton. Colorful Black 검은색 가방은 합리적이다. 모든 색과 잘 어우러질뿐더러, 다른 색상의 가방에 비해 흠이나 얼룩이 생겨도 눈에 덜 띈다는 장점도 있다. 매일 들기에는 최적의 아이템이다. 모두 탈부착이 가능한 스트랩이 내장되어 있어 실용성까지 더했다. 카프 스킨으로 만들어진 더플백 Salvatore Ferragamo, 램 스킨 소재의 캔버스 라이닝이 들어간 더플 짐 백 Saint Laurent, 블랙과 그레이가 유연하게 섞인 GG 수프림 캔버스 더플 백 Gucci.   [[[6961622,2203448,3298447,6847137]]]    2. Espadrilles   출처: J.Crew mens summer 2017 에스파드류는 명명백백한 여름 신발이다. 아주 오랜 시간 사랑받은 데에는 다 이유가 있기 마련. 발의 모양을 편안하게 잡아줄 뿐만 아니라 통기성이 좋고, 무엇보다도 가볍다. 더우니까 한 겹이라도 덜어내야 하는 여름에는 제격이다. 신으면 신을수록 더해지는 유연함은 덤. 올여름엔 후줄근한 슬리퍼 대신 에스파드류 한 켤레를 장만해보자.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Saint Laurent, Loewe, Castañer, Toms, Kenzo, Loewe, Bottega Veneta Tod’s, BerlutI <출처: 각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에스파드류는 13세기에 처음 등장했다. 신발의 바닥은 삼베 혹은 황마를 엮어서, 발등은 캔버스 천으로 만들어진 것이 시초다. 이후로 1980년대에 들어서 돈 존슨, 험프리 보가트, 존 웨인, 제임스 본드 등 그 시대의 아이콘들이 이 신발을 신기 시작했다. 더불어 선풍적인 인기와 세련된 이미지를 얻게 된 것이다. 현재는 전통적인 방식을 대신해 신발 밑창에 대부분 주드 솔을 사용한다. 발등 부분을 감싸는 어퍼 역시도 캔버스 천뿐만 아니라 스웨이드나 가죽 등 다양한 소재를 이용한 제품들이 다수이다. 색상이나 패턴 역시 천차만별. [[[4030577,6898709,5637328,6630706,5969617,5779566]]]  출처: Pinterest 티셔츠나 리넨 셔츠, 가벼운 여름 니트 탑와 캐주얼한 팬츠 혹은 쇼츠에 매치한다면 단순하지만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반드시 맨발이나 페이크 삭스를 신은 채로 착용할 것.    3. Silver Necklace 여름의 맛을 살려줄 액세서리를 고르라면 단연 실버 계열의 목걸이다. 딱 하나만 해야 한다면 더더욱. 진부하게 느껴진 대도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말간 빛을 받아 찬란하게 반짝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존재감을 드러낼 테니까. 생김새는 가느다란 두께에 작은 참이 달린 것이 좋겠다.      출처 : uubuzz 물론 길이감도 중요하다. 너무 길거나 짧으면 안 하느니만 못할 수도 있다. 체형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는 50-60cm가 적당한 길이다. 쇄골 부근부터 가슴 위쪽 부근 즈음에 위치할 때 가장 예쁘다. 담백한 셔츠 단추 몇 개를 호방하게 풀어 헤친다면 더 완벽하다. [[[7000788,6983211,6820250,6964830,952531,6430171,6717276]]]  출처 : VOGUE 가볍게 한 줄만 두르거나 여러 개를 겹쳐 둘러도 좋다. 비슷한 계열의 길이가 다른 체인을 겹쳐서 걸거나, 여러 개의 펜던트가 달려도 괜찮다. 혹은 에스닉한 무드의 비즈 목걸이와도 되려 잘 어울릴 것이다.    

스토리썸네일
여름의 옷
여름이 제철, 맛을 살려줄 남자 아이템
아이템 | 2019. 07. 25 | 조회수 : 1889

   1. Earth color (tone on tone)     출처 : VOGUE 청량한 블루와 화이트, 형형색색의 원색이 여름에 제철인 색이라고 생각하지만, 올해는 좀 다르다. 눅진한 여름의 향과 색을 닮은 어스 컬러야말로 여름과 알맞은 색이 아닐까. 어스 컬러(earth color)는 말 그대로 대지의 색을 담아냈다. 2019년 봄/여름 시즌을 관통하는 트렌드 컬러이기도 하다. 정제된 뉴트럴 톤의 카키, 샌드, 베이지, 올리브, 탠 컬러 등이 대표적이다. 나른한 여름날의 오후가 떠오른다.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법은 톤 온 톤(tone on tone)을 활용하는 것이다. 톤 온 톤이란 '톤을 겹친다'라는 의미로, 동일 색상 내에서 톤의 차이를 두어 배색하는 방법이다. 채도가 낮고 부담스럽지 않은 분위기를 풍기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조합하더라도 자연스러워 보일 것이다.    출처 : Jacquemus spring 2019 menswear collection 베이지, 크림 컬러 등 옅은 톤과 카키, 캐멀, 브라운 컬러 등의 짙은 톤을 매치하는 것이 무난한 방식. 색의 조합이 다소 심심하게 느껴진다면 같은 컬러의 셋업 수트 안에 채도가 높은 이너를 입어 포인트를 만들 수도 있다. 물론 무채색 계열이나 짙은 네이비 컬러와도 아주 잘 어울린다.   출처 : GQ uk © Robert Spangle [[[5935001,5384159,6256572,3067051,5646904,5788930]]]     2. Hawaiian shirts  하와이안 셔츠는 여름에 특히 빛을 발한다. 태양과 바다, 작열하는 여름의 한 장면 안에는 하와이안 셔츠를 거침없이 입은 남자가 그려진다. 그곳에서는 아무리 강렬해도 부족함이 없고, 단추 서너 개쯤 풀어헤쳐도 아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왕이면 맨살이 많이 보일수록 좋다.   출처 : instagram @kristonels 대담한 프린트만으로도 충분하다. 군더더기 없다. 어떤 방식으로 입느냐에 따라 단정하게도, 혹은 유쾌하게도 보인다. 면 소재의 슬랙스나 빈티지한 데님, 화이트 컬러의 팬츠, 무릎 한 뼘 위의 캐주얼한 쇼츠 모두 어우러지기 좋은 아이템이다. 하나의 아이템을 가지고 정반대의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는 장점.   출처 : VOGUE 말쑥하게 차려입어야 할 때는 슈즈나 가방, 혹은 허리춤에 작은 액세서리를 하는 등 사소한 디테일을 더해주는 것이 팁. 베이직한 로퍼나 에스파듀를 함께 신는다거나, 비슷한 톤의 블레이저 혹은 리넨 재킷을 겹쳐 입는 것도 추천한다. 휴양지에 가지 않더라도 일상생활에서 가볍게 입을 수 있다.   출처 : VOGUE, GQ uk © Robert Spangle 같은 무늬의 쇼츠와 셋업처럼 입는 것이나 패턴이 가미된 팬츠를 입는 것도 꽤 멋스럽다. 과해 보일 염려가 된다면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되려 여름을 풍부하게 즐길 수 있을 테니까. 넉넉한 팬츠와 함께 입을 땐 셔츠의 단추를 한껏 풀어 헤칠 것. 다시 말하지만 맨살이 많이 보일수록 좋다. 관능적이면서도 자유분방해 보인다.   [[[6685882,6685006,6685862,5224656,2801425,6350885,5872100]]]    3. Shorts  출처 : Getty images  반바지를 고를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점은 소재와 바지의 폭, 그리고 길이감이다. 여름엔 면이나 리넨이 좋다. 아무렇게나 구겨져도 자연스러워 보이니 편안하게 입기 좋다. 데님도 적절하다. 이상적인 길이는 허벅지의 3/4 정도. 요즘 같은 때에는 더 과감해도 좋다. 추세가 그렇다. 폭은 너무 좁지도 넓지도 않아야 한다. 자칫하면 마냥 후줄근해 보일 수도 있으니까.배나온 아저씨가 아니라면 반바지는 티셔츠, 하와이안 셔츠, PK 셔츠 등 어느 곳에나 어울릴 수 있는 만능 아이템이다. 다만, 각선미와 제모를 더해준다면 금상첨화다.       

스토리썸네일
지금 몇 시야?
한번 빠지면 답이 없는 시계의 매력 <남성편>
아이템 | 2019. 07. 23 | 조회수 : 2482

  한번 빠지면 답이 없는 시계의 매력, 사실 손목 시계는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필수템이다. 고를 수 있는 악세서리가 한정적이다 보니, 자연스레 시계 하나만 차더라도 남성에게는 전체 룩의 느낌까지 달라지게 된다. 지난번에 이어, 고가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꼭 알아야 하는 시계 브랜드 3개를 소개한다.      1. IWC  흔히들 IWC를 예물시계로 알고 있다. 하지만 IWC는 그보다 더 무궁무진한 매력을 갖고 있는 브랜드이다. 파일럿 워치로 시작한 IWC는 파일럿 정신에 부합하는 탐험, 도전, 혁신과 같은 정신을 브랜드 가치로 추구하고 있다.    파일럿워치 컬렉션 중 가장 인기모델은 스핏파이어와 어린왕자 에디션.   그중에서도 어린 왕자 에디션은 새파란 코발트블루 색상의 화면이 너무나 매력적인 제품이다. 뒷면은 어린 왕자의 일러스트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어 위트 있는 디자인이 돋보인다. 많은 사람들이 생택쥐 베리를 동화 '어린 왕자'의 작가로 알고 있지만, 사실 그는 작기이기 이전에 파일럿이었다. 공군 파일럿이었던 생택쥐 베리는 하늘을 날면서 자신의 상상력을 펼쳐왔고 이를 틈틈이 글로 표현해냈다.  이런 생택쥐 베리의 정신을 이어 받아 IWC는 파일럿 워치 컬렉션 중 어린 왕자 에디션을 만들게 되었고 파일럿 워치 컬렉션 중 가장 감성적인 모델로 사랑을 받고 있다.   [[[3537342]]]     2. ROLEX  시계를 잘 아는 사람이든 관심 없는 사람이든 한 번쯤 들어봤을 그 이름 롤렉스. 몇 천만 원을 호가하고 손목에 차 한 대를 차고 다닌다는 우스갯소리 섞인 소리도 들어봤을 터. 하지만 모든 롤렉스가 천만 원을 훌쩍 넘는 엄청난 고가의 제품은 아니다. 가장 유명한 모델인 데이저스트(Date Just) 모델 또한 숫자가 로마자 표기 혹은 인덱스, 다이아가 박혀있다던지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고 스틸, 콤비, 화이트 골드 스트랩 등 스트랩마다 가격의 편차가 매우 크다. 그중에서도 데이저스트의 로즈 골드 다이아 모델은 5,000만 원을 호가한다.   또 다른 유명 모델은 바로 서브마리너다. 남성들의 무한한 지지를 받고 있으며 서브마리너 모델 중 가장 저렴한 가격대의 제품은 논 데이트이다. 말 그대로 날짜가 표기되지 않은 제품인데 1000만원 이하로 살 수 있는 롤렉스 제품으로 그 인기 또한 아주 높다. 롤렉스의 가장 엔트리 모델을 찾는다면 오이스터 퍼페츄얼(Oyster Perpetual)을 꼭 기억해 둘 것. 깔끔한 인덱스에 흑판, 백판, 청판 등 다양한 페이스 색상이 있으니 내 취향에 맞는 페이스를 선택해보자.    [[[6203327,6201398,6163816]]] 3. TAG HEUHER    최근 손흥민을 브랜드 앰버서더로 발탁해 눈길을 끈 태그호이어는 손흥민 선수만을 위한 한정판 시계를 선보여 또 한 번 대중을 놀라게했다. 시계 다이얼 속 레드와 블루 컬러는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색이며 케이스에는 태극문양을 새겨넣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주장인 손흥민을 나타냈다. 손흥민의 등번호인 7을 기념하고자 숫자 한국에서만 777개로 한정 판매되는 이 모델은 오는 8월부터 사전 구매 예약을 시작한다.  태그호이어의 최대 강점은 바로 스포츠 워치. 태그호이어의 대표 컬렉션인 까레라 라인 중 까레라 호이어 01은 스크래치의 강한 블랙 세라믹 베젤 위에 타키미터 눈금을 새겨서 스포츠 워치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 디자인으로 사랑받고 있다. 스트랩 또한 러버나 메탈 스트랩을 선택할 수 있어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아이템이다. 손흥민 선수가 예능 프로그램이나 공항패션으로 착용하고 나와 최근 들어 더욱 인기를 끄는 모델로 스포츠 워치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이 까레라 모델을 눈여겨보길. [[[4714852,7057150,3159153]]] ​   이제는 "까르띠에 - 여성 시계​, 롤렉스 - 남성 시계"와 같이 브랜드 별로 한정된 제품만 나오지 않는다. 모든 브랜드에서 여성용, 남성용 제품이 나오고 있다. 또한  큰 다이얼을 선호하는 여성이 남성용 시계를 착용하기도 하는 등 개인의 취향에 맞춰 여성용 남성용 크게 나누지 않고 다양한 스타일의 시계를 착용해보길 권한다. "지금 몇 시야?" 라고 물어봤을 때 핸드폰을 꺼내지 말고 자신있게 손목을 들어 대답하길!    

스토리썸네일
지금 몇 시야?
한번 빠지면 답이 없는 시계의 매력 <여성편>
아이템 | 2019. 07. 19 | 조회수 : 2712

    어느새부턴가 손목에 시계를 차고 있어도 시간을 확인할 때면 주머니 속에 핸드폰을 꺼내 확인하는 모습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계를 계속 찾게 되는 이유는 바로 시계가 갖고 있는 클래식한 매력을 놓칠 수 없기 때문이다. 스틸, 골드, 레더 등 스트랩의 느낌에 맞춰 전체적인 룩을 완성을 하는 것 또한 포인트 악세서리인 시계의 매력. 변하지 않는 매력의 시계들을 브랜드 별로 알아보자.      1. 까르띠에   주얼리의 명가로 잘 알려진 까르띠에는 여성의 손목을 돋보이게 만드는 아이코닉한 시계들이 많다. 어느 룩에도 잘 어울리고 시계 하나로 느낌을 다르게 줄 수 있는 까르띠에. 가장 많은 여성들이 갖고 싶어 하는 탱크솔로는 가죽 스트랩과 스틸 스트랩 두 가지 모두 호환되는 모델로 그때그때 다른 TPO에 맞춰 착용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블랙 크로커다일 스트랩. 가장 유명한 모델이자, 우아한 여성의 상징처럼 여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구매하기 위해 기본 3달의 웨이팅은 당연하고 심지어 그마저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게 하는 인기 모델이다. 한 가지 슬픈 사실은 이 만능 시계인 탱크솔로가 한국에서는 단종되었다는 사실. 그러나 머스트잇에서는 바로 만나볼 수 있으니 너무 좌절하지 말자. (심지어 가격도 착하다)  까르띠에 시계 입문자라면 주저 말고 탱크솔로를 추천한다.  [[[6781897,3207463,6224943]]]   탱크 솔로 이외에 여성의 가녀린 팔목을 더 돋보이게 해줄 팬더 드 까르띠에는 까르띠에의 다른 모델보다 시계의 직경이 작아서 한층 더 여리여리한 팔목을 만들어 준다.    또 다른 베스트셀러 제품인 발롱블루는 프랑스어로 풍선인 발롱이라는 뜻 그대로 동그란 형태의 디자인을 갖고 있다. 오른쪽에 위치한 동그란 파란색이 포인트인 제품으로 스퀘어 디자인보다 라운드 디자인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알맞은 제품이다. [[[6403579,3786317]]] 2. 샤넬   샤넬 워치의 가장 유명한 모델은 무엇일까? J12와 보이프렌드 모델이다. 사실 이 두 모델은 늘 인기순위 1,2위를 다툰다. 전통적인 강자이자 샤넬 워치를 대표하는 모델인 J12는 오랜 시간 동안 사랑받아 온 제품이다. 그러나 올드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는데 2019년 새롭게 Re launching을 하며 "The new J12"가 발매되었다. 세라믹과 스틸의 독특한 조합과 다른 브랜드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화이트, 블랙 컬러로 샤넬 워치의 존재감을 제대로 인식시키고 있다. 셀프 와인딩 매뉴팩쳐 무브먼트인 칼리버 12.1이 탑재되어있는 J12는 외관 뿐만 아니라 기능에서도 업그레이드된 면모를 한껏 뽐내고 있다.  [[[3304861,3153085]]]    미니멀한 디자인의 보이프렌드는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남자친구의 셔츠를 무심하게 걸쳐 입은 듯, 시크하면서도 남성미가 느껴지는 제품이다. 2015년 출시한 이래로 전 세계 여성들의 화제를 모아왔던 보이프렌드는 일반 골드나 로즈 골드가 아닌 베이지 골드로 차분하고 부드러운 색감이 특징이다. 또한 샤넬 워치는 타 브랜드나 매뉴팩쳐에서 빌려온 무브먼트를 쓰지 않고 샤넬만의 독자적인 인하우스 무브먼트를 사용하기에, 샤넬에 한번 빠지면 정말로 답이 없다. 다른 시계에 적응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리니까. 시계 하나만으로도 패셔너블한 느낌을 내고 싶다면 J12를 모던하면서도 시크한 데일리룩에 어울리는 시계를 원한다면 보이프렌드를 추천한다.  3. 에르메스   에르메스(Hermes)의 H 아워는 투 스트랩과 원 스트랩 등 스트랩 길이가 다양한 것뿐만 아니라 가죽의 퀄리티를 최고로 치는 에르메스답게 다양한 가죽과 함께 버라이어티한 컬러톤을 가지고 있다. 에르메스의 H에서 따온 H 아워의 디자인은 에르메스의 고유의 느낌을 가장 잘 살리는 디자인으로써 에르메스 워치의 스테디셀러, 베스트셀러 두 가지 수식어 모두를 갖고 있는 모델이다. [[[1241736,1337521,2218851]]]  또 다른 매력의 에르메스 워치를 느껴보고 싶다면 애플워치 에르메스를 눈여겨보시라. 에르메스 특유의 가죽 스트랩과 에르메스 전용 스킨이 탑재되어있고 무엇보다 에르메스의 포인트인 오렌지 박스에 담겨 있다는 것. 클래식한 아날로그 시계보다 스마트워치를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놓치지 말길 바란다.    

스토리썸네일
올 여름 승자는 누구?
Bucket Bag vs Rattan Bag
아이템 | 2019. 07. 10 | 조회수 : 1737

   [매거진에 소개된 상품 보러가기]  [[[6878919,6682207]]] [[[6911344,1671829]]] [[[6258875,6084983]]] [[[6866978,2999478,6022461]]]

스토리썸네일
인생샷을 위한 아이템
휴가지에서 뭐 입지?
스타일 | 2019. 07. 05 | 조회수 : 1941

    일찌감치 여름휴가를 위한 비행기 티켓을 끊어놓고 설레고 있을 당신에게 꼭 필요한 바캉스 필수템 네 가지를 소개한다. 우리의 옷장과 신발장 속에 하나쯤은 가지고 있는 아이템일 수도 혹은 생각하지 못한 아이템일 수도 있으나 분명한 것은 여행지에서 나의 인생샷을 멋지게 뽑아내 줄 아이템이라는 것.   1. Scarf    잘 고른 스카프 하나 열 악세사리 안 부럽다? 실제로 스카프가 얼마나 활용도가 좋은 아이템인지 알게 된다면 매 여름 포인트가 되어 줄 스카프를 찾아 헤맬 것이다. 특히 여름 바캉스에서는 알록달록한​ 스카프를 활용해 반다나로 연출하거나, 헤어와 함께 땋아 내리는 스카프 블레이드 방식까지 긴머리, 단발머리 모두 아우르는 다양한 헤어스타일링이 빛을 발한다.  또한 손목에 살짝 묶어주면 무겁고 걸리적 거리는 금속 악세사리보다 가벼운 브레이슬릿으로 변하게 될 것이다. 손목뿐만 아니라 여름 바캉스 필수 아이템인 라피아백이나 일상에서 착용하는 레더백에도 컬러풀한 스카프를 살짝 묶어준다면 한순간에 새로운 가방으로 변신하게 되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만능 스카프가 과연 악세사리의 역할만 할 것일까? 대답은 당연히 NO! 쁘띠 스카프가 아닌 크기가 큰 스카프를 선택해 멋진 바캉스룩으로 변신시킬 수 있다. 언젠가 헐리우드 파파라치 컷에서 본 적 있는듯한 이 스카프룩은 매듭방식에 따라 얼마든지 새로운 디자인으로의 변형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수영 후에 멋진 선드레스로도 탈바꿈이 가능하다는 것 또한 너무나 매력적이다. 스카프의 크기에 따라 블라우스에서 원피스까지 변형 가능하니 다양한 크기와 패턴의 스카프를 준비해놓는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2. Sundress  휴양지로 휴가를 선택한 당신이라면 이미 모든 신경은 인생샷을 건질 선드레스에 쏠려있을 터. 휴양지가 아닌 관광을 선택한 당신이여도 쨍한 색감의 원피스는 필수 아이템이다. 어느 배경을 두고 찍어도 비비드한 색감으로 사진의 퀄리티를 확 살려주는 것은 물론이고 가벼운 원피스 하나만큼 간편하고 스타일을 살려주는 아이도 없을테니. 여기서 인생샷을 위한 한 가지 팁을 더 보탠다면 여러색이 섞여있는 드레스보다는 비비드한 단색의 원피스를 셀렉하는 것을 추천한다. 바닷가를 배경으로 쨍한 색감과 바람에 날릴수 있는 밑단 디자인이 들어간 비치 드레스라면 그 어떤 순간보다 당신을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휴가용 비치드레스를 따로 구입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당신이라면 데이드레스로도 활용 가능한 화이트톤의 드레스나 시원한 스트라이프가 가미 된 드레스를 추천한다. 너무 노출이 심하지 않은 디자인이나 비치지 않는 디자인이라면 얼마든지 일상속에서 활용가능할 테니 걱정은 붙들어 매자. 매치하는 신발과 액세서리의 유무 또한 큰 차이를 불러일으킬 것이다.    [[[6880832,1956474,6879457]]]      3. Hat   뜨거운 햇살을 피하기 위해 챙이 넓은 모자를 캐리어에 하나쯤은 다들 넣을 것이다. 휴양지에서의 아이템이라면 당연 라피아 소재의 챙 넓은 모자니까. 그러나 정수리 부분이 덮히는 걸 답답해 하는 사람들을 위한 썬캡 디자인, 챙의 마감을 둥글게 처리하여 소공녀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아이템들도 있다. 헬렌카민스키의 다양한 라피아 소재의 아이템들은 천편일률적이던 휴양지 모자를 나만의 스타일로 변화시켜준다.     Helen Kaminski’s SS19 colletion 톰보이스러운 매력을 더 뽐내고 싶다면 캉골(Kangol)이나 퓨마(Puma)의 버킷햇을 추천한다. 편한 트레이닝복 차림에 매치하거나, 심지어는 리한나처럼 비키니에 어울리는 아웃핏을 완성시킬 수 있을 것이다. 자외선을 막는 용도뿐만 아니라 바닷가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나의 모습을 담기 위한 최고의 소품이라는 것.   [[[6408044,6358626]]]      4. Flip-flops or Slipper    여행을 위한 아이템이 아니여도 누구나 신발장 속에 하나쯤은 갖고 있을 일명 쪼리라고 불리우는 플립플랍(Flip-flops)과 슬리퍼(Slipper). 이 두 가지 아이템이 집 앞 슈퍼에 나갈 때나 신는 신발이라는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아이템들은 여행지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아이템이다. 데이 드레스 혹은 선 드레스 그리고 시원한 하와이안 셔츠와 린넨 셔츠에 매치한다면 편안하고 가벼운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여름 슬리퍼의 전통적 강자인 에르메스(Hermes)의 오란 슬리퍼와 샤넬(Chanel)의 다양한 카멜리아 플립플랍은 지쳐있을 발에게 시원하고 가벼운 휴식을 건네줄 만한 아이템이며, 올 여름 당신과 함께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실용성과 디자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플립플랍과 슬리퍼는 여행지 뿐만 아니라 여행에서 돌아와서 우리의 일상 속에서도 빛이 날테니 반드시 구매 리스트에 올려놓기를 바란다.    [[[6590368,6670892,5863987,6860469]]]    이렇게 다양한 여름 바캉스용 아이템을 소개했지만 이 모든 아이템은 바캉스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요즘 트렌드는 오히려 용도를 구분 짓지 않고 자신의 취향에 맞춰 스타일을 뽐내는 것이 트렌드. 알록달록한 스카프도, 바닷가에서만 입을 것만 같던 선드레스도 적당히 포멀한 아이템들과 매치 시키면 훌륭한 데일리룩으로 변신할 것이다. 그러니 너무 화려해 보이지 않을까, 어차피 한번 입고 안 입지 않겠냐는 우려는 그만하고 마음껏 여름 바캉스를 위한 쇼핑을 계속 이어나가길.        

스토리썸네일
대체 언제부터 힙했던거야?
발렌시아가에 대한 모든것
브랜드 | 2019. 06. 27 | 조회수 : 2651

  All about BALENCIAGA     어느 순간부터 밀레니얼 세대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 되어버린 발렌시아가(Balenciaga). 발렌시아가가 언제부터 그렇게 힙한 브랜드였을까? 발렌시아가를 안지 얼마 안된 사람이라면 원래부터 스트릿이 가미된 럭셔리 브랜드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발렌시아가의 히스토리는 지금의 힙스터 이미지와는 달리 아주 포멀한하고 간결한 실루엣에서 시작되었으며, 샤넬만큼 깊은 역사를 자랑한다는 것이다.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 디자인 변천사와 함께 발렌시아가의 과거부터 현재까지 모든 것을 알아보자.    발렌시아가 역사의 시작   발렌시아가는 스페인 출신의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Cristobal Balenciaga)로부터 시작된 브랜드이다. 어릴적부터 옷에 대한 뛰어난 감각과 천부적인 디자인 재능을 타고났던 발렌시아가는 젊은 나이에 자신의 부띠끄를 차릴만큼 성공을 이루었다. 하지만 1937년 예기치못한 스페인 내란으로 인해 부티크들이 강제로 문을 닫게 되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발렌시아가는 파리로 진출을 하며 자신의 첫 파리 컬렉션을 열게 되었다. 17세기 스페인 바로크를 대표하는 화가 벨라스케스에게서 영감을 받은 이 컬렉션은 파리 전역에 그의 이름을 알리는 첫 발판이 되었다. 특히 그는 당시에 많은 디자이너들이 디자인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패턴과 재봉까지 의복에 관한 모든걸 아우르는 쿠튀리에(프랑스어로 재봉사라는 뜻)의 면모를 드러내며 패션계의 인정을 받았다.      Balenciaga’s Cape coat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 디자인이 혁명이라고 불리는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그 당시 디올(Dior)의 뉴룩(New Look)을 선두로 모든 디자이너들이 여성의 실루엣을 살리는 디자인에 초점을 맞추고 있을 때 발렌시아가는 몸을 조이는 실루엣이 아닌 정반대의 루즈한 스타일의 원피스인 슈미즈 드레스와 삭 드레스를 발표했다. 더불어 허리끈을 조이는 형태의 코트가 아닌 허리 부분이 라운드 형태를 이루는 코쿤 실루엣을 내 놓았다. 그 후 풍성한 러플 이브닝 드레스같은 풍성하고 품이 큰 디자인을 선보이던 발렌시아가는 심플하고 직선의 형태의 건축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기 시작하였다.    Balenciaga’s Cocoon coat 첫번째 발렌시아가의 변모: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현재 루이비통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니콜라스 게스키에르(Nicolas Ghesquiere)가 발렌시아가에 합류하면서 발렌시아가는 다시 전성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바로 현재도 스테디셀러로 발렌시아가에 남아있는 모터백이 그의 작품이다. 많은 할리우드 스타들을 통해 우리나라에 소개된 모터백은 특유의 처지는 형태와 편안함 그러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대 히트를 쳤다. 게스키에르의 발렌시아가는 기존의 심플하고 우아한 실루엣의 발렌시아가에 트렌디하고 강한 여성의 면모를 녹여냈다. 특히 이러한 디자인은 유년시절부터 관심이 많았던 스포츠웨어 분야에서 영감을 받고 건축적인 실루엣이 더해져 발전된 스타일이라 볼 수 있다.     Nicolas Ghesquiere’ Balenciaga 15년간 매 컬렉션을 늘 새로운 소재와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인 그의 컬렉션은 보그 USA의 안나 윈투어 편집장을 단숨에 사로 잡았고 곧 케이트 모스, 클로에 셰비니, 샬롯 갱스부르와 같은 유니크한 트랜드세터들까지 그의 팬과 뮤즈로 만들었다. 그렇게 15년 동안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 뒤를 이어 또 다른 발렌시아가만의 아이덴티티를 확실하게 구축했던 니콜라스 게스키에르는 2013년하우스를 떠나게 되었다. 니콜라스를 뒤이어 알렉산더 왕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며 침체기를 보내던 발렌시아가는 드디어 세번째 전성기를 맞이하며 최고의 핫하고 힙한 브랜드로 부상하게 된다.     힙스터들의 성지: 뎀나 즈바살리아의 등장    이름도 어려운 뎀나 즈바살리아, 갑자기 어디서 튀어나온 천재지? 라고 궁굼해 할 수도 있지만 그는 발렌시아가를 맡기 전 이미 베트멍(VETEMENTS)의 수장으로 유명세를 타고있었다. 즈바살리아는 상업보다는 예술을 추구하는 디자이너로써 그의 패션 철학은 이미 베트멍에서부터 많이 나타나고 있었다. 그리고 그의 패션철학이 담긴 발렌시아가의 컬렉션 아이템들은 나오는 즉시 대 히트를 기록하며 품절사태를 일으켜 왔다. 삭스러너의 원조격인 스피드러너, 바자백, 에브리데이백에 이어 공전의 히트를 친 어글리슈즈 트리플 S까지. 그야말로 현재 패션계의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삭스러너와 어글리슈즈를 선보이며 공전의 히트를 친 뎀나 즈바살리아의 감각은 럭셔리브랜드부터 스트릿브랜드까지 모두를 어우르게 되었다.   미국의 민주당 버니샌더스의 로고를 패러디해 만든 발렌시아가의 물결 로고는 발렌시아가의 영한 이미지 변신에 한 몫을 단단히 하였다. 발렌시아가를 소유하고 있는 케어링(Kering) 그룹은 그룹안에서 발렌시아가가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였으며 그 매출 폭발의 주요인은 남성들과 젊은 밀레니얼 세대 쇼핑객들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발렌시아가의 변화로 인해 다른 럭셔리 브랜드들 또한 남성복 파트에 더욱 더 힘을 쏟기 시작했다.   뎀나 즈바살리아의 가끔은 난해한 디자인 때문에 난색을 표하는 이들도 있지만 여전히 밀레니얼 세대는 발렌시아가에 열광하고 있다. 스트릿과 럭셔리를 넘나들 수 있는 뎀나 즈바살리아의 감각이 살아 있는 한 당분간 힙스터들의 발렌시아가 사랑은 꾸준히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스토리썸네일
남자들이여 주목하라
당신을 쿨하게 만들어줄 아이템
스타일 | 2019. 06. 20 | 조회수 : 2598

[매거진에 소개된 상품 보러가기]  [[[5321758,5330800,5771876]]] [[[6586121,6697476,6697469]]] [[[6696153,6562422]]]

스토리썸네일
더위사냥 아이템
화이트는 배신하지 않아 2편
아이템 | 2019. 06. 12 | 조회수 : 3049

  화이트는 배신하지 않아 1편 보기   3. Dress  모든 게 다 귀찮을 때는 바로 드레스만한 아이템이 없다. 특히 화이트 아일렛 드레스는 그 어떤 악세사리 없이 하나만 입어도 시원한 기운을 뿜뿜 내뿜을 수 있는 최적의 아이템이다.      다리를 훤히 내보이고 다니는 게 싫다면 살갗이 살짝 비치는 소재의 화이트 롱 드레스를 선택한다면 불편함 없이 시원함과 스타일리시함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왼쪽부터 Ted Baker, Pleats Please, Sandro 테드 베이커(Ted Baker)의 메탈릭한 프린트가 들어간 랩 드레스는 자칫 심심해 보일 수 있는 드레스에 시원한 메탈린 프린트가 들어가 일상생활과 여행지 모두에서 활용 가능한 만능 드레스가 되었다. 지난 화이트 팬츠 편에서 소개했던 이세이 미야케(Issey Miyake)의 플리츠플리즈(PLEATS PLEASE)의 화이트 플리츠 원피스 또한 아무것도 안입은 듯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아이템이다.   [[[5672152,5225910​,​6616691​5,6588089​]]][[[5523942​,6626298​,5862353​]]]     4. Bag   생각보다 화이트 슈즈와 백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이 많다. '금방 더러워지지 않을까? 때 탈것 같은데..' 하는 현실적인 마음에 사기가 꺼려진다는 사람들도 많지만, 한번 사본 사람은 화이트 특유의 매력 때문에 결국 계속 사게 된다. 마냥 때가 많이 탈 거라는 선입견보다는 다양한 가죽 소재와 스타일, 디자인에 따라 생활 기스나 손때가 타지 않는 제품도 많이 있으니 올 여름에는 꼭 한번 화이트 컬러의 슈즈와 백을 시도해보았으면 좋겠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Prada, Saint Laurent, Ted baker, Chloe, Fendi, Acne Studio  여름에 가장 빛이 난다는 라피아 소재와 화이트가 만난다면? 라피아 소재의 프라다(Prada) 백은 봄 여름 트렌드에 걸맞는 라피아 소재와 함께 화이트 컬러까지 조합되어 백 하나만 들어도 모든 룩에 정점을 찍을 수 있는 트렌디한 아이템이다. 생로랑(Saint Laurent)의 니키백은 생로랑 백의 무거움을 보완하기 위해 나온 백으로 가죽 자체가 가볍고 체인 또한 다른 제품보다 가벼워 봄 여름 룩에 매치하기에 최적화된 백이다.  [[[5518753​,​6599509​,5913123,5311796​​]]][[[5881387,​6206645,6488975​​]]]​ 별명이 도라에몽이라면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것이 바로 빅백이다. 넉넉한 수납공간과 편리함 때문에 토트백과 숄더백은 거들떠 보지도 않을 수도 있다. 그럴 땐 테드 베이커(Ted Baker)의 pvc소재가 섞인 큰 쇼퍼백이나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의 반짝하고 빛이 나는 페이턴트 소재의 레더백이라면 충분할 것이다.  하지만, 안그래도 더운데 바리바리 들고 다니는게 싫어! 하는 분들은 미니백 하나만으로도 포인트가 되는 클로에(Chloe)의 나일백이나 펜디(Fendi)의 스테디셀러로 자기매김 중인 pvc 소재의 버킷백이라면 어떠한 옷을 입어도 센스있는 마무리가 될 것이다.      5. Accessory    가장 손 쉽게 시도해 볼 수 있는 화이트 악세사리들은 뱅글이나, 태슬 귀걸이, 볼캡, 벨트 그리고 헤어밴드까지 그 종류가 어마어마하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Balenciaga ball cap, Chanel brooch, Fendi watches, Celine cat eyes sunglasses, Hermes Clic H, Gucci hair band 여름에 빠질 수 없는 볼캡은 이제는 볼캡의 대명사이자 발렌시아가의 시그니처 아이템이 된 발렌시아가 볼캡을 추천한다. ​에르메스(Hermes)의 골드, 실버, 로즈골드와 화이트 조합의 bracelet은 어느 아웃핏에 매치시켜도 세련된 마무리를 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하나쯤 구비해둔다면 티셔츠뿐만 아니라 여름용 얇은 니트위에 매치 시켜도 블링블링한 효과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6591642,2839489,5210440​]]] 뭐 묻을까, 때 탈까 이런 걱정은 이제 그만. 벌써 코앞까지 다가온 여름에는 화이트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것을 이미 다들 알고 있을텐데 무엇을 걱정하는가. 화이트 드레스로 포카리 스웨트CF에 나오는 주인공처럼 화이트 데님진에 화이트 스니커즈를 매치해 함께 더위를 물리쳐보자.      

스토리썸네일
더위사냥 아이템
화이트는 배신하지 않아
스타일 | 2019. 06. 05 | 조회수 : 2760

   벌써 30도를 웃도는 날씨가 지속된다. 본격적인 여름은 시작도 하지 않았지만, 더위를 걱정해야하는 날이 다가오고 말았다.  에디터 또한 올블랙을 즐겨입는 사람 중 한명이지만 앞으로 다가 올 더위에는 도저히 다른 생각이 떠오르지 않는다. 많은 이번 시즌 트렌드를 다 따라잡을 수 없다면, 혹은 고집해야하는 컬러와 스타일에 새로움을 더하고 싶다면?생각보다 너무나 가까이에 있어 바로 생각해내지 못했을 수도 있는 그 이름." white"​     이 얼마나 청량한 색인가. 마냥 블루, 그린계열이 시원해 보일거라는 생각은 금물. 하얀색 그 자체로 밝고 깨끗함을 보여주는 화이트는 어느 색감이든 어느 악세사리든 가장 잘 어우러질 수 있는 기본컬러이자 더위로부터 우리를 살려줄 필수 아이템이다.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해지는 화이트 컬러 스타일링과 추천 아이템을 알아보자.     1. Top   티셔츠, 셔츠, 블라우스 등 화이트 컬러의 상의는 우리의 옷장 속에 한두 개쯤은 잠들어 있을 것이다. 고가부터 저가, 형광 화이트, 화이트 디테일 등등 다양하게 잠들어 있을 화이트 아이템. 그러나 세탁을 잘못해서 혹은 김치 국물이 지워지지 않아서 등등 여러 이유로 다시 못 입는 아이템 또한 많을 것이다. 이번 기회에 나도 모르는 내 옷장 속 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화이트 아이템 상의를 찾아보자. 그리고 활용하자. 화이트 아이템, 특히 화이트 티셔츠는 오래 못 입는다는 생각은 편견이다. 질 좋은 티셔츠는 몇번을 세탁해도 변형되지 않고 프린트 또한 망가지지 않는다. 질 좋고 하나만 입어도 시원해질 화이트 탑을 찾는 다면 아래의 아이템을 주목해 볼것.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의 화이트 티셔츠는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스테디셀러의 역할을 해왔다. 알렉산더 왕 티셔츠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다른 브랜드에서 보기 힘든 독보적인 핏이다. 스포티해 보이는 핏이지만 착용해보면 내 몸에 착 맞게 떨어지는 핏감으로 셀럽들의 무한 지지를 받아온 터. 이에 힘입어 ALEXANDER WANG.T​ 라는 알렉산더 왕의 세컨 브랜드를 런칭했으며 이후 탄탄대로를 달리고 있는 중이다.       요즘 핫한 브랜드인 MSGM. 색색의 브랜드 레터링이 박힌 티셔츠로 이 티셔츠 하나만 입어도 다른 악세사리가 필요 없는 것처럼 화사한 느낌을 내는데 제격인 아이템이다.  물론 구찌(Gucci), 발렌시아가(Balenciaga), 지방시(Givenchy) 등 럭셔리 브랜드의 화이트 티셔츠는 더이상 말할 것도 없는 기본 아이템중에 하나. 티셔츠에 데님진만 입어도 브랜드의 로고플레이가 빛을 발할 것이다. [[[5918624,3287798,6555402,6357260 ]]]     2. Bottom      하나만 입어도 스타일리시해 보인다는 궁극의 아이템 화이트 팬츠! 화이트 색상의 하의는 무더위 속 우리를 청량하게 만들어 줄 비장의 무기이다. 린넨부터 화이트 데님까지 다채로운 소재와 쇼츠부터 크롭팬츠까지 다양한 길이감으로 상의와 매치시킨다면 화이트 팬츠의 매력에서 헤어 나올 수 없을 것이다.    Issey Miyake’s Pleats Please 이세이 미야케의 세컨 브랜드이자 스테디 중의 스테디 아이템인 플리츠 플리즈(PLEATS PLEASE)의 플리츠 팬츠는 쭉쭉 늘어나는 편안함에 통기성까지 제대로 갖춘 아이템으로 지금부터 부지런히 준비해둬야 다가올 여름을 대비할 수 있다. 특히 이 제품은 여름에 가장 최적화된 아이템으로 더위가 심해지기 시작하면 사이즈 찾기가 어려워지니 미리미리 준비해 둘 것!     Mother Jean 마더진(Mother Jean) 또한 빠질 수 없는 핫한 아이템이다. 마더(Mother) 라는 데님 브랜드의 베스트 셀러인 인사이더 크롭과 허슬러를 비롯한 각종 마더진만의 완벽한 핏감에 화이트데님을 조합한 아이템들은 여름에도 시원하게 데님을 즐길 수 있게 할 것이다.   [[[6443839,6443827]]]      [2편에서 계속됩니다]            

스토리썸네일
여름다운 여름을 보내기 위한 방법
당장 구매목록에 올릴 아이템! 라피아
아이템 | 2019. 05. 29 | 조회수 : 2000

   봄을 작별할 새도 없이 여름이 왔다. 총천연색 자연이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여름의 한 가운데에서는 드넓은 바다도, 울창하게 우거진 숲도 좋다. 어디에 있든 만연한 여름의 공기를 한껏 느낄 수 있을 테니까. 훌쩍 떠나기에 좋은 계절인 만큼 필요한 것은 가뿐한 차림새다. 가벼운 데다가 멋스럽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그런 순간에는 라피아 아이템이 제격이다.    <출처: Getty images>  라피아는 주로 마다가스카르 섬의 야자수 잎에서 채취되는 섬유로, 질기면서도 유연하기 때문에 모자나 바구니, 가방 등을 엮는 데에 사용된다. 물에 강한 내구성과 가벼운 무게감, 통풍에 용이해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다.    <출처: Anne of carversville, Jacquemus, Kollette>   마치 그물처럼 짜인 밀짚모자를 연상하면 쉽다. 리넨과 더불어 여름을 대표하는 소재이기도 하다. 몇 시즌 전부터 라피아를 빼고서는 여름 액세서리를 논하기 어려울 정도이니까. 특히 몇 시즌을 거쳐 트렌드의 반열에 올라있는 만큼 가지각색의 아이템이 있으니 선택의 폭 또한 넓다. 청량하고 시원한 여름 나기를 위해 특히 유용하게 쓰일 만한 라피아 소재의 물건들을 소개한다.   Alberta Ferreti, Altuzarra, Jacquemus, Michael Kors, Loewe 2019 spring/summer <출처:VOGUE>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단연 라피아 백. 유수의 브랜드에서 꾸준히 출시하고 있는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다. 다만 이번 시즌에는 정형화되지 않은 자유분방한 생김새의 가방이 눈에 띈다. 로에베는 장인 정신이 담긴 튼튼한 형태의 가방과 여러 가지 소재와 색을 섞어 만들었고, 자크뮈스와 마이클 코어스는 에스닉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프린지 장식을 가방에 길게 늘어뜨렸다.  물론 장식적인 디자인이 부담스럽다면 단정하고 깔끔한 형태의 가방도 있으니 참고할 것. Prada, A.P.C.,Loewe, Stella McCartney, A.P.C. <출처:머스트잇 공식 홈페이지> [[[6243185,6237038,6244812,5612917,2823706]]]    휴양지에서만 들 수 있을 거라는 편견을 버리자. 데님과 리넨 소재의 팬츠에도 부담 없이 잘 어우러질 뿐더러 편안한 무드의 셔츠나 페미닌한 드레스, 발랄한 느낌의 미니 원피스에도 전혀 이질감이 없다. 일상 생활에서도 심심한 룩에 하나의 포인트처럼 활용 가능하다.  Chanel, Dolce&Gabbana, Valentino, John Galliano 2019 spring/summer <출처:VOGUE>  봄의 꽃처럼 여름에는 라피아 햇이 있다. 작년 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올해도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강렬한 볕을 모두 막아줄 것처럼 넓은 챙을 가진 모자를 써야 한다. 그래야 더운 여름이 한풀이라도 꺾일 테니까. 가장 기본적인 형태의 존 갈리아노와 발렌티노의 모자부터 챙의 끄트머리 부분을 해진 듯이 풀어 빈티지한 느낌을 자아낸 샤넬, 우아한 깃털 장식을 더한 발렌티노의 모자까지 모두 눈여겨볼 만하다.   [[[6358650,5474586​,6246777​,​6358689,5654644,6358716​]]]    Chanel 2019 spring/summer <출처:VOGUE>  어떤 옷과 입어야 할지 걱정이라면 더 이상 그런 고민은 하지 않아도 된다. 활용도도 한층 넓어졌으니까. 이번 시즌 샤넬은 드레시한 무드의 원피스부터 이지한 니트웨어, 단정한 트위드 슈트까지 각양각색의 룩에 깊고 챙이 넓은 밀짚모자를 매치했다. 어떤 옷과 함께 걸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천차만별로 달라지기 때문에, 한 가지 아이템으로도 손쉽게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스토리썸네일
We are Artist
셀러브리티들의 화려한 변신 2편
셀럽 | 2019. 05. 24 | 조회수 : 1141

  We are Artist 1편 보기   셀럽들의 화려한 변신  지난 기사에서는 패션계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셀럽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져스틴 비버처럼 자신의 브랜드를 런칭하거나 리타 오라처럼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또한 기존의 브랜드들과 콜라보를 통해 캡슐 컬렉션을 진행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오늘은 캡슐 컬렉션 콜라보를 하고 있는 어나더 레벨의 셀럽을 알아보자. 현재 패션계에서 가장 핫하고 빠르게 품절신화를 이루고있는 셀럽들의 디자이너로서의 변신을 소개한다.    과연 그들의 음악만큼이나 트렌디할까?  샤넬(Chanel) x 퍼렐 윌리암스 (Pharrall Williams)  샤넬과 협업한 최초의 뮤지션이자 흑인 남성 셀러브리티, 퍼렐 윌리엄스(Pharrall Williams). 샤넬과 퍼렐 윌리엄스의 만남은 패션계를 넘어서 최고의 핫 이슈였다. 샤넬의 수장이였던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콜라보레이션인 샤넬-퍼렐(Chanel Pharrall) 캡슐 컬렉션을 퍼렐은 세 단어로 요약했다.  유니섹스, 컬러풀, 액세서리.   사실 퍼렐은 온전히 여성을 위한 브랜드였던 샤넬을 남성들도 시도할 수 있게해 준 창구같은 존재였다. 샤넬의 악세서리와 여성 의류들을 착용하며 '샤넬의 유니섹슈얼' 이라는 키워드를 만든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이번 캡슐 컬렉션에서도 그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컬러풀한 블로퍼, 테리소재의 버킷 햇, 컬러풀한 빅 범백, Pharrall이 새겨진 벨트, 그리고 후드티와 맨투맨까지 그동안 샤넬 컬렉션에서 보기 힘들었던 소재와 컬러들의 매치가 돋보였다. 한국에서는 서울 청담의 샤넬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과 동시 공개되었다. 샤넬의 새로운 시도와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해보고 싶다면 플래그십 스토어를 확인해 볼 것. 빅토리아 베컴(Victoria Beckham) x 리복 (Reebok)  빅토리아 베컴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스파이스 걸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대표적인 1세대 셀럽 디자이너로 상업적으로도 좋은 성과를 보인 빅토리아 베컴. 그녀만의 간결함과 우아함, 그리고 시크한 무드를 담은 브랜드 Victoria Beckham에만 집중해오던 그녀가 대표적인 스포츠 브랜드 리복(Reebok)과 함께 협업을 한 컬렉션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빅토리아 베컴은 “이번 컬렉션은 리복의 스포츠 웨어로서의 기능적인 성능과 빅토리아 베컴의 미니멀한 디자인 감각이 살아 있는 컬렉션으로 편안하고 다양한 라인으로 구성되었다”라고 밝혔다. 화이트, 블랙, 실버의 색감에 오렌지의 스포티함을 더한 세련된 색감 위주로 구성한 컬렉션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있다.      패션과 음악은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인만큼 뮤지션들의 디자이너 데뷔는 점점 더 많아질 것이라고 패션업계는 예상한다. 해외발매가 대부분인 셀럽 디자이너들의 제품을 갖고 싶을때 가장 중요한 건 무엇일까? 바로 스피드. 그 어떤 유명 럭셔리 브랜드만큼, 혹은 어쩌면 더 빠르게 품절된다는 걸 알아야한다. 발매일에 맞춰 인내심과 함께 광속으로 클릭할 손가락만 준비한다면 그 어떤 셀럽디자이너의 한정판 라인도 그대들의 품안으로 들어올테니 걱정마시길.          

스토리썸네일
We are Artist
셀러브리티들의 화려한 변신
셀럽 | 2019. 05. 15 | 조회수 : 1906

    셀럽들의 화려한 변신  (Rihanna’s Fenty Puma) (Kanye West’s Yeezy) Yeezy, Fenty Puma가 누구 브랜드였더라?? 바로 대중을 휘어잡는 뮤지션이자 뛰어난 패션감각의 소유자들로 잘 알려진 칸예 웨스트와 리한나의 브랜드들이다. 더이상 셀러브리티들은 자신들의 영향력을 음악에 가둬두지 않는다. 우리가 잘 알고있는 기존의 브랜드들과 콜라보레이션 혹은 캡슐 컬렉션을 진행하거나 자신의 이름과 재능을 내세운 자신만의 브랜드를 런칭하며 패션계까지 자신들의 영역을 확장해나가고있다.  현재 패션계에서 가장 핫한, 품절신화의 주역인 셀럽들의 디자이너로서의 변신을 소개한다.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_드류 하우스(Drew House)  작년 헤일리 볼드윈과 깜짝 결혼 발표를 한 저스틴 비버. 꿀 떨어지는 파파라치샷에 있던 노란색 스마일 엠블럼이 새겨진 맨투맨과 슬리퍼를 기억하는 사람이 있을까? 어느 순간부터 파파라치샷에 자주 등장하기 시작해 많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스마일 엠블럼의 정체가 공개되었다.    바로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풀네임인 저스틴 드류 비버(Justin Drew Bieber)에서 따온 드류 하우스라는 브랜드를 런칭 한 것. 첫 컬렉션을 공개한 비버는 전체적으로 차분해 보일 수 있는 브라운 코듀로이 소재에 드류 하우스의 시그니처인 노란색 스마일 엠블럼을 새겨 단조로워 보일 수 있는 소재에 재미를 더했다.  그의 브랜드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부담없는 가격. 드류 하우스의 첫 제품이였던 호텔 슬리퍼 (Hotel Cheap Slipper)는 단돈 5달러에 판매되었고 첫 공개 된 컬렉션 또한 5만원대에서 17만원대까지의 가격대로 형성되어있다.       리타 오라(Rita Ora) x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  영국의 팝스타 겸 배우인 리타 오라(Rita Ora)는 최근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의 스타 신발 디자이너로 데뷔했다.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는 특유의 섹시한 라인으로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브랜드이다.  아직 컬렉션의 이미지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GZ x Rita Ora"라고 불리는 컬렉션에서는 슬라이드, 스틸레토 샌들, 뮬, 니하이 부츠등 다양한 디자인의 구두들로 구성되었다. 그 중에서도 핍토 부츠에는 청키한 쿠반링크체인이 달려있는데 이는 리타 오라가 특별 주문을 한 디자인이라고 한다. 영국 투어에서 자노티가 특별히 그녀를 위해 제작한 슈즈를 신고 등장하기도 했던 리타는 꾸준히 쥬세페 자노티의 마니아임을 밝혀왔다.  티셔츠 이외에도 셀비지 데님부터 트러커 재킷, 웨스턴 셔츠, 블루종 등 다양한 제품군으로 발매될 예정이니 이들의 협업을 눈 여겨 보고 있는 사람이라면 기억해두는 것이 좋겠다. 4월 26일 빔즈 재팬에서 선발매되었으며, 5월 3일부터 전 매장에 오픈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빔즈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    “I love working with artists because they’re very efficient,”     그동안 리타 오라는 스토츠 브랜드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디자인 파트너십을 오랫동안 유지해온 만큼, 대중들의 금번 컬렉션에 기대치 또한 상당히 높아져있다.  쥬세페 자노티의 관능적인 무드와 당당함이라는 키워드에 꼭 맞는 리타 오라의 스타일이 드러나는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자노티는 그들의 콜라보레이션을 기대해 달라며 그녀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보여주었다.   [2편에서 계속됩니다]         

스토리썸네일
8090's의 힙한 갬성을 담아
Retro? No, It's NEWTRO
스타일 | 2019. 05. 10 | 조회수 : 1893

   NEWTRO = NEW + RETRO 8090의 감성을 현대적 스타일로 새롭게 해석하는 패션 스타일        [[[6220613,6220609,6220600]]]        [[[6208462,6200000,6197564]]]               [[[6222029,6208171,6206186]]]        [[[5169524,6120636,5368526]]]         

스토리썸네일
만만한게 티셔츠
지금 꼭 사야만 하는 티셔츠만 모았다
아이템 | 2019. 05. 07 | 조회수 : 5265

Must get T-Shirts

스토리썸네일
프린지 & 페더
싱그러운 봄을 느낄 룩의 등장 2편
스타일 | 2019. 05. 03 | 조회수 : 1263

     싱그러운 봄을 느낄 룩의 등장 [1편 보기]  봄을 느낄 가벼운 룩   "서부 영화에만 프린지가 있는게 아니라구요"   가벼움을 표현하기 가장 좋은 소재는 바람에 흩날리는 디테일일 것이다. 그 예로 수술같은 프린지 디테일은 그 움직임을 가장 잘 보여주는 예시이며 이번 시즌 많은 컬렉션에서 다양한 형태로 변주되어 새로운 디테일을 기다리는 대중들에게 선보였다.    이번 S/S 시즌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특징은 프린지하면 바로 떠오르던 웨스턴 카우보이의 느낌 혹은 보헤미안, 집시같은 이미지에 제한되어 있던 무드가 새로운 형태의 디자인과 소재를 만나 새로운 느낌의 프린지 무드를 자아냈다는 점이다.   클로에(Chloe)에서는 보헤미안 모더니즘(Bohemina Modernism)을 가장 잘 보여주는 무드의 패턴이 들어간 셔츠나 스커트에 밑단 프린지 디테일을 살려 빅 프린지 귀걸이와 함께 매치해 프린지 사용을 극대화 했다. 코치(Coach)는 브라운 가죽 프린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인 카우보이를 연상시키는 가죽 자켓과 가죽 베스트를 제안했다. 가장 클래식한 프린지 디테일과 귀여운 모티브의 가죽패치를 더해 무겁기만 한 가죽자켓이 아닌 코치만의 위트를 살짝 가미하였다.  악세사리 부분에서 마이클 코어스(Micheal Kors)는 서부 카우보이의 느낌이 물씬 나는 브라운 라탄 소재에 프린지를 달거나 화려한 색감의 플라워 패턴이 들어가 있는 가죽소재의 백에 컷팅을 해서 프린지 디테일을 살렸다. 필립 림(Philipe Lim) 또한 검은 레더의 프린지를 3단으로 길게 늘어트려 편안한 룩에 크로스로 매치해 일상생활에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매치해볼 만한 프린지백을 만들어냈다.     "페더(Feather)? 아 깃털!" ‘From ostrich to peacock, feathers are the new fur.’   올 시즌 깃털 트렌드를 보며 한 매거진의 에디터가 한 말이다. 깃털 디테일은 옷 뿐만아니라 백, 슈즈 그리고 이어링등 다양한 악세사리에 무궁무진하게 사용되었다.    그렇다면 옷에는 페더 소재가 어떻게 사용 되었을까?  마크 제이콥스(Mark Jacobs)는 옐로우와 핑크가 섞인 페더 디테일을 이용해 약간은 과장된 디자인의 홀터넷 드레스를 디자인했다. 리차드 퀸(Richard Quinn)과 톰 포드(Tom Ford)또한 새로운 퍼의 종류처럼 풍성한 깃털을 이용해 퍼 코트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런 페더 소재의 옷들이 일상생활에서는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것 또한 당연지사. 그런 사람들을 위해 오스카 드 라렌타(Oscar de la Renta)는 화이트톤의 수트팬츠에 페더 디테일이 달린 탑을 매치해 컬러톤이나 디자인 실루엣이 부담스럽지 않은 룩을 만들어냈다. 발렌티노(Valentino)는 스카이블루 컬러의 심플한 탑에 밑단 디테일만 페더를 달았다. 조금 더 패션에 소극적인 사람이라도 부담스럽지 않게 올 시즌 트렌트를 놓치지 않을 수 있다.     페더 슈즈(Feather Shoes)라고 들어는 봤는가? 올 시즌 슈즈 트렌드중 하나인 페더를 곁들인 슈즈 또한 이 페더 소재의 열풍에 동참하는 좋은 예시이다. 옷에 사용된 페더 소재가 부담스러운 사람이라면 드리스 반 노튼, 시몬 로샤, 발렌티노와 같은 쟁쟁한 컬렉션에 런웨이를 누볐던 페더슈즈와 페더소재의 백을 데일리룩과 매치한다면 쉽게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다.  봄/여름의 가벼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레이스, 네트, 프린지, 페더 소재와 함께 매치해서 이제부터 시작될 봄기운을 한껏 느껴본다면 내가 서있는 길이 곧 꽃길이 되는 마법이 펼쳐질 것이다.   

스토리썸네일
레이스 & 네트
싱그러운 봄을 느낄 룩의 등장 1편
아이템 | 2019. 04. 26 | 조회수 : 1545

     봄을 느낄 가벼운 룩   옷차림이 가벼워지기 시작하는 계절이 훅 찾아왔다. 단순히 차림새만 가벼워지는 것이 아니라 가벼운 소재와 꽃과 새싹같은 봄의 컬러를 담아 말그대로 가벼운 옷을 입는 즐거움을 느껴보자. S/S 시즌의 산뜻하고 가벼운 옷들을 만끽하고 싶다면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레이스와 네트소재에 주목!  레이스와 네트는 소재 사이로 살갗이 보인다는 점은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느낌을 가지고 있는 소재들이다.아울러 우리의 움직임을 보다 가볍게 보여지게 만들어 줄 프린지와 페더 소재도 함께 보며 앞으로 성큼 다가온 S/S 시즌​을 맞이해보자.        "바야흐로 레이스의 계절"  레이스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여성스러움이다. 그러나 이번 S/S시즌의 컬렉션들에서는 레이스를 여성스러움으로만 표현하지 않았다. 매니쉬하고 시크하게 레이스를 사용하거나 스포티한 룩에 레이스를 추가해 우아한 스포티즘을 대​중들에게 선보였다.    스포티 & 레이스 : 가장 눈에 띄는 조합은 단연 오프화이트(OFF-WHITE)의 화이트&네온 조합의 레이스 드레스다.  ​우아하고 드레시한 하얀색 드레스안에 네온컬러의 반바지를 매치, 네온컬러포인트가 들어가있는 운동화로 마무리해 여성스럽게 느껴졌던 레이스를 스포티룩으로 소화시켰다. ​이에 동의하듯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역시 특유의 스포티룩에 레이스를 활용해 스포티함을 보여주는 목적이 아닌 전혀 다른 매력의 두가지를 섞어서 새로운 매력의 룩을 탄생시켰다. 이번 S/S 컬렉션에서는 레이스가 가진 우아하고 페미닌한 매력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시크한 무드에 레이스를 섞거나 스포티룩에 레이스를 더해 새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광경을 목격할 수 있었다. ​      블랙 & 레이스 : 블랙 레이스를 이용해 시크하고 매니쉬한 느낌을 살린 룩도 런웨이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발렌티노(Valentino)는 시크한 블랙수트의 팔과 다리 부분을 블랙 꽃 레이스로 대체해 수트의 매니쉬한 느낌을 살리되 살갗이 비치는 섹시함을 살려 레이스의 또다른 매력을 보여주었다. 화이트 컬러의 레이스가 스포티즘을 표현할 수 있다면,  블랙 레이스는 강렬하며 매니쉬한 느낌을 줄 수 있다. [[[4769597,6044829]]]​     "그물이라 부르지 마세요!네트소재의 변신"  양파망, 그물망 입었다는 놀림은 이제 그만! 네트 소재의 우아한 변신이 이번 시즌에서는 다양한 컬렉션에서 보였다. 우리가 보편적으로 떠올리는 네트 모양 뿐만 아니라 크로셰 방식과 함께 매치 시키거나 다양한 형태의 매듭으로 디자인한 것이 이번 시즌 네트소재의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이리저리 엉킨 모양의 네트소재를 우아하게 땋아내려 드레시한 룩을 완성 시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우아한 발레리나에서 영감을 얻은 디올(Dior)의 컬렉션에서는 누드톤의 네트를 선택하여 발레리나의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모습과 동적인 발레리나의 움직임을 함께 표현한 드레스를 선보였다. 비슷한 형식의 네트소재 드레스를 선보인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는 블랙 네트 소재를 이용해 조금더 섹시하면서도 스포티한 느낌을 살렸고 끝을 매듭지어 마무리 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늘어트려서 마치 프린지 소재의 효과를 볼 수 있었다. 반면에 셀프포트레이트(Self-portrait)에서는 크로셰 방식을 사용해 꽃 모양의 모티프와 네트를 적절히 섞어서 여성스러운 화이트드레스룩을 선보였다. 특히 가장 다양한 형태의 네트 소재를 선보인 드리스 반 노튼 (Dris Van Noton)은 화이트 롱셔츠에 숄 처럼 파란색의 네트 소재를 숄더 디테일로 선보이거나 마치 담묵 수채화 같은 패턴이 들어간 롱 스커트에 네온컬러의 네트소재를 덧대어 새로운 무드의 스커트를 만들어냈다. 이렇게 네트소재로는 소재의 매력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레이어드 스타일링을 통해 보이거나 다양한 컬러를 이용한 디테일로 선보여지는 것이 많았다.        백의 소재에서도 네트소재를 이용한 네트백을 볼 수 있었다. 더블백편에서 소개했던 샤넬(Chanel)에서는 한가지 컬러가 아닌 다양한 컬러감이 들어간 빅 네트백을 목격할 수 있었고 밀란에서 열린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는 손잡이 부분은 단단한 가죽소재로 그리고 밑 부분은 성글하게 짜여진 네트소재로 된 가방을 살갗이 비추는 쉬머한 소재의 옷과 매치하며 그야말로 비치룩에 딱맞는 옷과 가방을 제안했다. ​   [2편에서 계속됩니다]   

  • 1
  • 2
  • 3
  • 4
  • 5
  • ...
  • 12